“진상 규명” vs “북풍몰이”…‘회고록’ 놓고 팽팽_꽃집 구석 그린 카지노_krvip

“진상 규명” vs “북풍몰이”…‘회고록’ 놓고 팽팽_베타 알라닌 기능_krvip

<앵커 멘트>

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을 둘러싸고 새누리당이 의원총회를 열고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했습니다.

더불어민주당은 북풍몰이 색깔론이라며 정쟁이 아닌 정책 논쟁이 필요하다고 맞섰습니다.

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.

<리포트>

새누리당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고 "회고록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기문란이자 명백한 반역"이라고 규탄했습니다.

<녹취> 정진석(새누리당 원내대표) : "김정일의 결재를 받고 UN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기권한, 이 기막힌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 합니다."

회고록에서 언급된 2007년 당시 외교통상부 차관보였던 심윤조 전 의원은 "북한의 의견을 알아본 뒤, 11월 20일에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최종 기권 결정한 것"이라며 회고록 내용과 일치한다고 말했습니다.

새누리당은 당시 자료 열람을 정부에 요청하는 한편,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야당에 다시 제안할 예정입니다.

더불어민주당은 북풍몰이, 색깔론이라며 맞섰습니다.

<녹취> 우상호(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) : "평화와 핵 정책을 어떻게 끌고 갈 것인가에 대한 정책적 논쟁을 포기하는 집권당의 모습에서 저는 오히려 비애를 느낍니다. 정신 차리십시오."

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 측근인 김경수 의원은 회고록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우호적이고 문 전대표에겐 부정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.

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"명확한 사실 관계를 밝히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첩경"이라고 문 전 대표에게 촉구했습니다.

새누리당을 향해서도 색깔론을 덧칠하는 건 그만해야 한다며 양비론 입장을 고수했습니다.

이런 가운데 송 전 장관은 "과거를 돌이켜보고 미래를 전망하기 위해 회고록을 썼다"고 밝히며 내용은 모두 사실이지만 폭로하려고 쓴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.

KBS 뉴스 신지혜입니다.